작성일 : 17-07-27 17:10
가축분뇨 자원화 조직체 종사자 교육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859
축산환경관리원(원장 장원경)은 지난 24일 정부세종컨벤션센터 국제회의실에서 공동자원화시설·액비유통센터 등 가축분뇨 자원화조직체 100명이 참석한 가운데 가축분뇨 자원화 조직체 종사자 교육을 가졌다.
이날 교육에서는 가축분뇨 및 액비 부숙도 판정의 원리와 방법, 가축분뇨 전자인계관리시스템, 토양작물 영양 등에 관한 교육이 진행됐다. 
이상혁 농식품부 친환경축산팀장은 “광역축산 개선사업 효율적 추진과 깨끗한 축산농가 연내 1천호 조성 등에 힘쓰겠다”면서 깨끗한 축산환경 조성에 관한 축산환경지수를 개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송근선 한국환경공단  차장은 “가축분뇨 배출운반 수집운반 과정을 투명하게 관리하기 위한 대안으로 처리 또는 살포할 때마다 환경부령에서 정하는 바에 따라 전자인계관리시스템의 운용방법, 절차 등을 준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성원 코리아스펙트랄프로덕츠 차장은 세계 유일한 액비 부숙도 판정기는 광 분석으로 색도측정과 정량적 악취가스를 측정해 수학적 모형으로 관계 해석을 골자로 종자발아율을 기술 융합으로 개발된 분광장치라고 설명했다.
이상복 농진청 박사는 자연순환농업 활성화를 위해서는 경축순환농업의 활성화 방향으로 전환돼야 한다고 강조하고 지속가능한 농업기반은 흙 살리기(가축분뇨), 조사료생산기반(청보리), 논 농업 다양화(벼 이외 작물), 식량자급률 제고(밀, 논 콩, 옥수수)라고 강조했다.    


출처 : 축산신문, http://www.chuksannews.co.kr/news/article.html?no=109297